장휘국 광주시교육감 “K고 도발 어쩌나, 추가제재” 예고

김우리 uri@gjdream.com | 2019-08-26 15:15:17

원래대로크게보기

연루 교사 징계뿐 아니라
학교 운영에 대해 제재 검토
“K고 교유청 감사 결과 반박,
현수막 도배 안타까워”

시험지 사전유출 의혹과 상위권 특별관리, 학사행정 부실 등의 논란을 낳고 있는 광주 사립 K고등학교에 대해 광주시교육청이 추가 제재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장휘국 광주시교육감은 26일 확대간부회의에서 “K고의 적반하장이 너무 심하다”며 “징계 등 요구 뿐만 아니라 학교 운영에 대해서도 여러 제재를 검토해야 할 것으로 본다”며 관련 부서에 제재 방안을 요청했다.

장 교육감은 “최근 교장, 교감, 교사 등이 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학부모들이 와서 집회도 열어, 마음 아프고 안타깝다”며 “학생들의 반발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문제를 제기하고 민원을 내고, 이런 내용이 언론에 보도돼 감사를 실시해 그 결과 상당 부분이 사실로 밝혀졌는데도 적반하장”이라며 이같이 지시했다.

특히 “(학교 측이) 잘못을 인정하면서도 학교를 온통 현수막으로 도배하고 교육청을 비난하는 등 어쩌자는 것인지 이해가 안된다”며 “교육청은 원칙적인 입장에서 대응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시험문제 유출로 논란을 빚고 있는 광주의 사립고 K고가 교육청 감사결과를 반박하며 ‘근조’ 현수막을 학교 곳곳에 내걸어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앞서 K고 교장, 교감, 부장교사 등과 학부모들은 지난 22일 시 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K고는 상위권 학생을 위해 성적을 조작하는 부도덕한 학교가 아니다”며 반박에 나섰다.

시 교육청은 지난달 8일부터 이달 7일까지 K고에 대한 특별감사 결과 시험문제 출제, 우열반과 기숙사 운영, 과목선택 제한, 대입학교장 추천 등에서 상위권 학생에게 특혜가 있었다고 보고 교장(파면)·교감(해임) 등 6명 중징계, 교사 48명 징계 또는 행정처분을 요구했다.

최근 학벌없는 사회 측은 교육청에 K고의 학급 수 감축 등 행·재정적 제재를 요구하는 한편 K고 학교관리자들을 업무방해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김우리 기자 uri@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보기


댓글 0 |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