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Michael Simning Community Builder Award 2018<2>

Jennifer Marlton | 2018-09-05 06:05:01

원래대로크게보기

Recognizing Contributions to the Gwangju Community:
광주 지역사회 기여에 대한 표창
2018 마이클 심닝(Michael Simning) 광주지역사회 봉사상<2>

 Han is also very passionate about non-violent communication, restorative justice, and conflict resolution. She has been conducting workshops for high school students and parents, and recently at the GIC on this issue. “I think a lot of the painful conflicts can be prevented if we learn how to disagree, how to communicate our differences, how to see our common humanity. I believe this is a skill that has to be learned and practiced. ... I don’t want to deal with the results of violence, I want to learn how to prevent it. I’m inviting people to consider a different approach to conflict resolution that might lead to connection instead of alienation. If you are willing to try and see how this approach works, come join us. We will be meeting every Sunday at 1 p.m. until the middle of July [at the GIC],” Han said. She also has plans to give presentations at high schools on how gender bias can influence relationships and at universities on issues of consent.

 Lindsay Herron was nominated for her work with the Gwangju-Jeonnam Chapter of Korea TESOL (KOTESOL), which is a volunteer organization for English language teachers to develop their professional skills. She was nominated for transforming it into a powerhouse organization. Her talents have been recognized throughout the community - she regularly gives presentations and workshops, and she is a role model for teachers in the community. Originally from the United States, 2018 marks her eleventh year in Gwangju, and she is currently the president of the Gwangju Chapter of KOTESOL. She has been involved in a leadership capacity with both the Gwangju branch and at a national level since 2013. She tries to contribute to the community when she can by making donations and helping out, and her classes have been involved with the Gwangju Adopt-a-Child for Christmas program for several years. This was her first time to be nominated for an award for her work in the community, and she was very surprised by the announcement. In response, Herron said, “The Gwangju community is robust with many deserving volunteers - people who are really the lifeblood of the community. I’m delighted to be counted among them as I try to contribute in my own small ways. I’ve always admired Mike Simning.”

 Herron attributes her involvement in KOTESOL for making her the teacher she is today. She is involved with the chapter partly to “pay it forward” and contribute to teachers in the community who want to develop professionally. She finds the work incredibly rewarding and is able to pursue projects that interest her. KOTESOL has become a great way to socialize and network, not only through the workshops and conferences but also through its annual events.

 This year the awards were held on June 2. The ceremony is held at the beginning of June each year because Simning’s birthday was on June 4. The awards began with short stories and reminiscences that recognized Simning’s friendships and contributions to Gwangju society. The winner this year was Han, who received a plaque and 300,000 won to contribute to the charity of her choice. (Both nominees also received a Hawaiian shirt, a staple of the Simning wardrobe.)

 When Han found out about the award, she had a mixture of feelings. She said, “I’ve been in a social activist [frame of] mind ... as long as I can remember. I remember thinking, okay, there is a problem, what can be done about it? What is my role in this?” Being nominated for this award is a sign to Han that some people find things she does valuable to the community. Han concluded, “This is very gratifying and inspiring. On the other hand, I know that, similar to all of the nominees, I am just doing things that I believe in or am inspired by. I am basically doing it for myself.”

[사진0]
 Side note: If any of the readers believe that issues of gender bias, toxic masculinity and femininity, consent, and violence prevention need to be discussed with the youth, then anyone interested in creating and conducting programs for schools and universities should contact Han through her Facebook account: https://www.facebook.com/dana.han.71
Written by Jennifer Marlton

Photographs courtesy of Dana Han
 
 The Author
 Jennifer Marlton is from Australia and is currently working as an English teacher in Gwangju. She loves writing, traveling, and experiencing different cultures. She has enjoyed exploring and experiencing the different aspects of Gwangju during her time here.
 
 *This article was originally published in Gwangju News July 2018 issue.
 Gwangju News is the first public English monthly magazine in Korea, first published in 2001 by Gwangju International Center. Each monthly issue covers local and regional issues, with a focus on the stories and activities of the international residents and communities. Read our magazine online at: www.gwangjunewsgic.com

-<원문 해석>-

 다나 한은 또한 비폭력 대화, 정의복구, 갈등해결에 대해서도 매우 열정적이다. 이 문제들에 대해서 고등학생과 부모님 대상으로 워크숍을 진행해왔으며, 최근에는 GIC에서 워크숍을 진행했다. “반대하는 방법, 차이에 대해 의견을 나누는 방법, 공통된 인간애를 바라보는 방법에 대해 배운다면 많은 고통스러운 갈등들이 방지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방법들은 교육과 연습이 필요한 기술이라고 봅니다. 폭력의 결과에 대처하는 게 아니라, 이를 어떻게 예방하는지를 배우고 싶습니다. 소외가 아닌 소통으로 이어지는 갈등 해결에 대해 다양한 접근법을 고려하기 위해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이 접근법에 대해 궁금하거나 시도해보고 싶다면 참여하세요. 우리는 7월 중순까지 매주 일요일 오후 1시에 광주국제교류센터에서 만날 것입니다”라고 그녀는 제안했다. 그녀는 또한 성차별이 어떻게 관계에 영향을 주는지와 동의의 문제를 주제로 고등학교와 대학교에서 각각 강연할 계획이다.

 린지 헤론은 영어교사들이 봉사활동을 통해 전문적 역량을 개발할 수 있는 기관인 Korea TESOL(KOTESOL) 광주전남지부에서의 활동과 기관 발전에 대한 기여를 인정받아 수상 후보로 지명되었다. 그녀는 정기적으로 강연과 워크숍을 하는 등 그녀의 재능은 지역사회에서 인정받아왔고, 교사들의 롤모델이었다. 본래 미국 태생이고, 2018년은 광주에서 11년째가 되는 해이며, 현재 KOTESOL 광주지부의 회장을 맡고 있다. 2013년부터 광주지부와 전국 수준에서 리더십 능력을 발휘해왔다. 기부나 봉사를 통해 지역사회에 기여하고자 노력했으며, 학생들과 함께 수년간 GACC프로그램에도 참여해 왔다. 그녀는 처음 수상 후보로 지명되었기 때문에, 그 소식에 매우 놀랐다고 한다. 헤론은 “광주 지역사회는 진정한 활력소라 할 수 있는 많은 자원봉사자들이 있어서 탄탄합니다. 제 자신만의 작은 방식으로 노력했는데 그분들 중 한 사람으로 여겨져서 기쁩니다. 항상 마이클 심닝을 존경해왔습니다”라고 답변했다.

 헤론은 KOTESOL 참여를 통해 오늘날의 교사가 될 수 있었다고 한다. 그녀는 “봉사활동”과 전문성을 기르고자 하는 지역사회의 교사들에게 기여하기 위해 지부에 참여했다. 그 활동들이 굉장히 보람 있었으며, 관심있는 프로젝트들을 계속할 수 있었다고 한다. KOTESOL은 워크숍과 컨퍼런스뿐만 아니라 연간 이벤트들을 통해, 인적 교류 및 네트워크 형성에 유용한 방법이 되고 있다.

[사진1]
 올해 시상은 6월2일에 개최됐다. 심닝의 생일이 6월4일이기 때문에, 시상식은 매년 6월 초에 개최된다. 시상은 광주를 향한 심닝의 우정과 공헌에 대한 짧은 이야기와 회상들로 시작되었다. 올해 수상자인 다나 한은 상패와 상금 30만 원을 수상했고, 상금은 자선단체에 기부하였다.(두 후보 모두 심닝 옷장의 필수 품목이었던 하와이안 셔츠도 받았다.)

 다나 한이 수상자로 선택되자, 그녀는 복잡한 심정을 밝혔다. “저는 그 동안 사회활동가의 마음으로 문제가 있으면 어떻게 해결하고, 제가 해야할 일에 대해 생각했던 기억이 나요”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그녀가 수상 후보로 지명된 것은 지역사회에 대한 그녀의 활동이 인정받고 있다는 표시이다. “매우 흐뭇하고 감격스럽습니다. 한편으론 다른 모든 후보들처럼, 제가 믿거나 감명 받은 일을 했을 뿐이고 기본적으로 제 자신을 위해서 한 일이에요”라고 끝맺었다.

 추신: 독자 중에 성차별, 유해한 남성성 또는 여성성, 동의, 폭력 예방 등에 대해 청소년들과 함께 논의하고 싶거나, 학교와 대학 대상으로 프로그램 제작 및 시행에 관심이 있다면, 페이스북을 통해 다나 한에게 연락바랍니다.: https://www.facebook.com/dana.han.71
글=Jennifer Marlton 제니퍼 말튼

사진-한다나

번역=백지연 (광주뉴스 자원활동가)

 저자
 제니퍼 말튼은 호주에서 왔으며, 현재 광주에서 영어교사로 근무하고 있다. 글쓰기, 여행, 그리고 색다른 문화 체험을 사랑한다. 광주에 머무르는 동안 이곳의 다양한 면을 탐험하고 경험하는 것을 즐기고 있다.
 
 *이 글은 Gwangju News 197호 2018년 7월호에 실린 내용입니다.
 Gwangju News는 광주국제교류센터(www.gic.or.kr)가 2001년부터 발행해 온 대한민국 최초의 영문 월간지로서, 지역에 거주하는 내외국인, 내,외국인 커뮤니티 활동 및 지역의 이야기 등을 다루고 있습니다. 매달 발간되어 광주국제교류센터 회원과 국내외 유관 기관 등에 무료로 배포되며, 온라인 웹사이트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www.gwangjunewsgic.com)
< Copyrights ⓒ 광주드림&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보기


댓글 0 |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