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산구 “장록습지, 환경과 주민이익 함께 지킬 것”

김현 hyun@gjdream.com | 2019-01-10 19:03:03

원래대로크게보기

상류 체육시설 설치…
나머지 습지보호구역 지정 추진

주민 반발에 부딪힌 광주 광산구 장록습지의 국가습지보호구역 지정과 관련, 광산구는 “환경과 주민 이익을 함께 지키겠다”고 밝혔다.

광주 광산구는 10일 광주환경운동연합이 발표한 성명에 대해 해명자료를 내고 이같이 밝혔다.

광주환경연합은 앞선 성명에서 “광산구와 지역 국회의원 등 일부에서 황룡강 둔치에 족구장, 축구장 등 체육시설과 주차장 건립 사업의 차질을 우려해 장록습지를 보호지역으로 지정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내면서 난항을 겪고 있다”고 지적했었다.

“개발논리를 앞장세워 장록습지 국가습지 지정을 방해하는 광산구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지역 국회의원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고도 했다.

이에 대해 광산구는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광산구는 “장록습지 보호지역 지정에 반대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이어 “다만 환경보존과 주민이익이 함께 공존하는 방법을 찾고 있을 따름”이라고 주장했다.

제시된 안은 이렇다. 황룡강 습지보호구역 지정검토대상지 중 상류구간엔 체육시설을 설치하고, 나머지 구간에 대해서만 습지보호구역으로 지정하는 방안이다.

광산구는 “광주시와 환경부 영산강유역환경청 등과 이 방안에 대해 협의 중에 있다”며 “향후 주민설명회 등 추가적인 과정을 진행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특히 “멸종위기종과 천연기념물이 서식하는 도심 속 자연생태공간을 보존하고, 적절히 이용하는 방안을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현 기자 hyun@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보기


댓글 0 |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