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광주박물관 국악 나들이 첫번째 공연 ‘전인삼의 흥보가’

황해윤 nabi@gjdream.com | 2019-08-19 17:14:50

원래대로크게보기

31일 16시 박물관 교육관 대강당서

국립광주박물관(관장 김승희)은 여름 늦더위를 날려버릴 국악 공연 ‘전인삼의 흥보가’를 오는 8월31일 오후 4시 교육관 대강당에서 진행한다.

이번 공연은 동편제 판소리를 대표하는 전인삼 명창의 ‘흥보가’ 공연으로 강도근 바디(판소리 창자가 스승에게 전수받아 다듬은 판소리 한 마당 전부를 지칭하는 용어)로, 송만갑-김정문-강도근-전인삼으로 전승되고 있는 동편제 본령의 바디이다.

공연에서는 ‘흥보 제비노정기’부터 ‘놀보 개과천선’까지 조용안 고수의 북장단에 맞춰 전인삼 명창의 힘 있고 깊이 있는 소리를 들을 수 있다.

전인삼 명창은 국가지정 중요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흥보가 이수자이자 현재 전남대학교 국악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전주대사습놀이 전국대회 판소리 명창부 장원 대통령상(1997), KBS 국악대상 판소리상(2003, 2011), 임방울 국악상(2016) 등을 수상했다.

공연은 무료로 진행되며, 21일 오전 9시부터 국립광주박물관 누리집(gwangju.museum.go.kr)과 전화(062-570-7800) 예약을 통해 관람할 수 있다.

다음 국악 나들이 공연은 김은숙 병창의 ‘고제(古制) 가야금병창의 멋’이 9월18일 오후 4시 교육관 대강당에서 진행된다.
황해윤 기자 nabi@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보기


댓글 0 |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