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상기, 시로 읽는 사진]백련(白蓮)

나상기 | 2019-08-07 06:05:01

원래대로크게보기

순백의 미소
 백련(白蓮)

 영산강(榮山江)을 돌아 넘어 오르는
 아침햇살에
 새벽이슬 머금고 피는 연꽃
 
 개구리 왕눈이 뛰어 놀던
 연잎에 누운 이슬방울
 순백의 하얀 연꽃이 피어있다
 
 동양 최대의 드넓은 백련 자생지
 천상의 아름다운 연방죽에
 곱디 고운 무안 백련
 
 연분홍빛 시간을 담아
 순백(純白)의 하얀 연꽃 피우는
 무안 일로 회산백련지
 
 푸른하늘 하얀구름 안고
 피어있는 청순한 백련이

 
 수줍은 처녀의 옛된 얼굴에
 여인의 온화한 마음을 담아
 
 이심전심(以心傳心)
 염화시중(拈華示衆)의 미소를 보낸다

 나 상 기


--------------------------------------------------------------------
  50년 동안 ‘재야 민주화운동’에 몸 담아 온 나상기 선생은 ‘어머니의 죽음’이라는 인생의 전환점에서 사진기를 들었다. “조급하게 변화시키려고 했던 과거에 대해 반성하고, 느긋하게 바라보면서 기다릴 줄도 알아야 한다는 걸 깨달은” 뒤였다. 지금 그는 스스로를 ‘재야 사진가’로 칭하며, 남도 지방 사계절 풍경과 꽃을 담아내고 있다. 인생 2막, 여전히 ‘중심 아닌 곳’에 눈을 대고 있는 나 선생은 그동안 찍은 사진에 시적 감상까지 더해서 최근 ‘시사집(詩寫集)’을 발간한 바 있다.
< Copyrights ⓒ 광주드림&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보기


댓글 0 |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