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태고 시험지유출, 참고서 그대로”

김우리 uri@gjdream.com | 2018-11-09 11:03:26

원래대로크게보기

전남도교육청 특별감사 실시
전남도교육청은 문태고 시험지 유출 의혹이 확산되자 지난 5일부터 7일까지 문태고에 대한 특별감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특별감사는 최근 시험지 유출 등으로 여론 및 민원이 야기되고 있는 문태고에 대해 학교운영 전반의 적법성과 타당성을 점검하고 학생․학부모로부터 의혹을 받고 있는 성적관리의 객관성과 투명성을 확인하기 위해 감사반원 총 8명을 투입하여 3일간 이뤄졌다고 교육청은 밝혔다.

도교육청에 따르면, 현재 문태고에 재학중인 교직원 자녀는 총 4명으로, 해당 교사들은 자녀가 속한 학년의 수업 및 평가업무에서 배제된 것으로 확인됐다.

교원 자녀가 특정 시기에 특정 과목에서 시험성적이 월등히 상승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해당 학년 전체 학생에 대해 2017~2018학년도 학교 내신 성적 시험과 모의고사 시험에 대한 성적 변화 추이를 분석하였으나 의심할만한 점은 발견하지 못했다는 설명이다.

그러나 이번 특별감사 기간 동안 2학년 1~2학기 중간․기말고사 시험지에 대해 전수 조사를 실시한 결과 다수 과목에서 참고서 및 전년도 기출문제를 그대로 출제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특정과목에서 학업성적관리지침을 어기고 총 30문항 중 19~25문항을 참고서에서 그대로 출제한 사실이 밝혀졌다.

전남도교육청 김용찬 감사관은 “시험지 유출 의혹과 관련해서는 현재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이며, 추가적인 시험지 유출에 대한 의혹을 해소하고자 실시한 금번 특별감사 결과 추가적인 시험지 유출 행위는 없는 것으로 확인되었으나, 시험문제 출제 과정에서 부당한 행위가 적발된 교원에 대해서는 징계를 요구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김우리 기자 uri@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보기


댓글 0 |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