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영덕 예비후보, “일본정부·전범기업 강제동원 사과하라”

김우리 uri@gjdream.com | 2020-01-20 10:43:34

원래대로크게보기


제21대 국회의원선거 광주 동남갑 지역 출마를 선언한 윤영덕 예비후보는, 19일 “근로정신대 강제동원 문제 해결을 위해 일본에서 진행되고 있는 ‘금요행동’이 500회를 돌파했다”며 “일본 정부와 전범기업은 강제동원 사실에 대한 인정과 피해자들에 대한 진심어린 사죄, 명예회복과 손해배상에 적극 나서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윤 예비후보는 “‘금요행동’은 일본의 양심적 지원단체인 ‘나고야 미쓰비시 조선여자근로정신대 소송을 지원하는 모임’(약칭 ‘나고야 소송 지원회’. 공동대표 다카하시 마코토. 高橋信)이 도쿄 미쓰비시중공업 본사 앞에서 근로정신대 강제동원 피해자에 대한 사죄와 배상을 촉구하며 2007년 7월 20일 첫 원정시위를 시작한 것으로부터 13년, 2010년 8월부터 2012년 7월까지 미쓰비시중공업과의 협상 기간 잠시 중단했던 2년을 제외하고도 만 10년이 넘게 도쿄에서 ‘국가’와 ‘전범기업’이라는 거대한 벽을 상대로 지난한 싸움을 이어가고 있다”며 설명했다.

특히, ‘나고야에서 도쿄까지의 거리는 약 360km, 광주-서울 간 거리(297km)보다 더 먼 거리일 뿐 아니라 신칸센 1인당 왕복요금만 약 25만원(약 2만1천엔)에 이른 비용을 감수해야만 가능한 일’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우리나라 대법원이 일본 기업에 대한 배상 책임과 양금덕 할머니 등이 제기한 손배소도 승소 판결을 냈지만, 일본 정부와 전범기업은 사과는 커녕 오히려 판결을 악의적으로 트집 잡고 있다”며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 초창기부터 7년 동안 운영위원으로 참여했던 저는 ‘금요행동’ 500회 투쟁을 기점으로 일본정부와 전범기업의 진정한 사죄와 배상을 이끌어 내는데 모든 역량을 모아 가겠다”고 덧붙였다.

윤영덕 예비후보는 91년 조선대학교 총학생회장·남총련 건준위 의장을 역임하면서 군사정권에 맞서 민주주의 회복과 5·18 광주민주화운동 진상규명에 앞장섰으며 참여자치21 지방자치위원장, 광주YMCA 이사, 지역공공정책 플랫폼을 지향하는 시민단체 ‘광주로(路)’ 설립을 주도해 초대 소장을 역임했다.

특히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 운영위원으로 활동하면서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유가족들의 명예회복과 배상을 위해 노력한 바 있다.

또 2017년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 경선 및 본선 캠프에서 지역공약 개발을 담당하고, 문재인정부 출범 이후 올해 5월까지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으로 근무했다.
김우리 기자 uri@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보기


댓글 0 |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