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 3당 광주시당 “민주·한국당 반개혁 적폐동맹 규탄”

강경남 kkn@gjdream.com | 2018-12-10 07:00:00

원래대로크게보기

바른미래·평화·정의당 공동 기자회견

더불어민주당(이하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내년 정부 예산안 처리에 합의한 것과 관련해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광주시당이 “기득권 양당의 적폐동맹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광주시당, 민주평화당 광주시당, 정의당 광주시당은 7일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결국 국민의 정치개혁 열망을 무참히 짓밟고 기득권 적폐동맹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세 정당은 “국민적 염원인 정치개혁보다 기득권 사수에 매달리는 민주당의 무책임과 후안무치, 자유한국당의 비열함과 참담함과 분노를 느낀다”며 “촛불혁명으로 탄생한 문재인 정부와 함께하는 민주당은 결국 촛불민심을 거역하고 국민을 배신하는 정치를 선택한 것이라 규정한다”고 밝혔다.

이어 “자유한국당 역시 국민적 요구인 선거제도 개혁에는 먼 산 바라보듯 하면서 눈앞의 이익에만 혈안이 돼 있다”며 “기득권 수호를 위해서라면 정치개혁도 국민과의 약속도 손바닥 뒤집듯 하는 거대 양당은 반드시 국민의 심판을 받게 될 것이다”고 주장했다.

세 정당은 거듭 “거대 양당의 기득권 적폐동맹을 강력하게 규탄한다”면서 “국민의 대표성과 비례성을 강화하는 민심 그대로 선거제도 개혁을 위해 사즉생의 각오로 싸워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내년 예산안 처리에 합의한 것과 관련해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골자로 한 선거제도 개편안 동시처리를 요구해 온 야 3당은 강력 반발하고 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와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각각 단식에 들어갔고,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청와대 앞 1인 시위를 벌이며 선거제도 개혁을 주장하고 있다.
강경남 기자 kkn@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보기


댓글 0 |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