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참여예산 특정인 쥐락펴락” 시의원 주장에 시민단체 “진실 호도”

강경남 kkn@gjdream.com | 2018-12-07 10:35:37

원래대로크게보기

이경호 광주시의원 “동일인 제안
여러 사업 본예산 편성” 지적
시민단체들 “수차례 논의거쳐
연대기구 간사 대표 제안” 반박

내년도 광주시의 시민참여예산과 관련해 한 광주시의원이 “특정인이 쥐락펴락하고 있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 광주지역 시민문화예술단체들이 “최소한의 확인절차를 거치지 않고 진실을 호도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광주문화도시협의회, 광주예총, 상상실현네트워크 등 광주지역 42개 시민문화예술단체로 구성된 광주문화정책연대(전 6·13지방선거문화정책연대)는 지난 6일 보도자료를 내 “이경호 의원이 ‘문화관광체육분야 시민참여예산 특정인이 쥐락펴락’이라는 보도자료를 내 진실을 호도한 것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앞서 이 의원은 지난 3일 광주시 문화관광체육실 2019년 본예산 심의에서 “문화관광체육실 소관 시민참여예산 6건 가운데 특정인이 제안한 2건이 시민참여예산으로 편성됐다”고 밝혔다.

이 의원이 지적한 사업은 △청년문화의 집 시범사업(3억 원) △문화예술 사회적 일자리 사업(4억 원)이다.

이에 대해 광주문화정책연대는 “해당 2개 사업은 지난 3월 광주 문화예술계의 공개 제안을 통해 출범한 6·13지방선거문화정책연대가 15회의 정책 간담회와 시민공개의견 수렴을 거쳐 마련한 10대 문화정책이다”며 “이를 연대기구의 공동간사단체 대표가 시민참여예산으로 제안한 것이다”고 밝혔다.

이어 “이러한 내용은 시민참여예산 계획서에도 명확히 적시돼 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의원이 ‘특정인’ 운운한 것은 사업 제안 과정에 대한 심각한 왜곡일뿐 아니라 광주문화정책연대에 대한 명예훼손이다”고 지적했다.

또 “제안된 2개 사업은 몇년간 문화실태조사, 포럼, 인터뷰 등을 통해 지역에서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지역 문화계의 숙원 사업들이다”며 “시민참여예산 위원들이 직접 투표를 통해 사업을 선정해 예산을 편성한 것이다”고 밝혔다.

광주문화정책연대는 “최소한의 확인 절차도 없이 무슨 근거로 이러한 주장을 하게 되었는지 이경호 의원은 명명백백하게 밝히고, 진정성 있는 공식사과와 재발 방지를 약속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강경남 기자 kkn@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보기


댓글 0 |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