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변 없었다” 현직 동구·서구도 민주당에 무릎

김현 hyun@gjdream.com | 2018-06-14 06:05:02

원래대로크게보기

[6·13지방선거] 광주 구청장
 이변은 없었다. 6·13지방선거 광주 기초자치단체장 선거에서 광주시민의 선택은 더불어민주당이었다.

 중앙선관위에 따르면 13일 10시 30분 기준 개표 결과,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광주 5개 구청장 선거는 더불어민주당 후보들의 압승이 확실시된다.

 동구와 서구의 경우, 현직 구청장과 더불어민주당의 대결로 관심을 모았다.

 그 중 최고 격전지는 동구청장 선거였다. 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 후보들이 난립하며 당초 접전이 예상됐지만, 더불어민주당 임택 후보가 50.06%를 득표하면서 43.94%를 얻은 민주평화당 김성환 후보를 7% 가량 앞섰다.

 지역구 의원인 박주선 의원의 ‘조직력’을 기대했던 바른미래당 김영우 후보는 5.38%에 그치며 고배를 마셨다.

 현직구청장의 더불어민주당 탈당과 음주운전, 비리 폭로 등으로 선거운동기간 내내 시끄러웠던 서구청장 선거의 경우도, 더불어민주당 서대석 후보가 67.72%를 득표하며 다소 싱겁게 진행됐다.

 선거 막판까지 서 후보에 대한 폭로로 선거전을 지속하던 무소속 임우진 후보는 32.27% 득표율을 보이며 무소속의 한계를 체감했다.

 4명의 후보가 등록하며 가장 많은 선택지가 제시됐던 남구청장 선거는 더불어민주당 김병내 후보가 69.09%의 압도적 지지를 얻었다.

 민주평화당 박용권 후보는 9%, 무소속 최진 후보 20.26%, 무소속 김귀봉 후보는 1.64%에 그쳤다.

 광산구는 더불어민주당 김삼호 후보가 73.53%, 민주평화당 이정현 후보가 17.71%, 무소속 장성수 후보는 8.75%를 득표했다.

 북구는 민주평화당 이은방 후보가 24.22%로 득표했지만 75.77%를 얻은 더불어민주당 문인 후보의 벽을 넘진 못했다.

 광주 기초자치단체장 선거는 “이변이 없었다”는 평가다. 당초 현직 구청장이 재선에 도전하는 등 광역자치단체장 선거완 달리 접전이 가능하다는 전망도 나왔지만, 결과는 민주당의 압승으로 나타났다.

 북미정상회담과 러시아월드컵 등 굵직한 이슈로 인한 지역 현안이 사라지면서 야당들이 문재인 정부에 대한 광주시민들의 전폭적 지지를 뒤엎기는 역부족이었다.
김현 기자 hyun@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보기


댓글 0 |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