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찬곤말과세상]이 문양은 무슨 뜻을 담고 있을까?

김찬곤 | 2018-06-29 06:05:01

원래대로크게보기

국립나주박물관-새무늬 청동기1
 국립나주박물관에 들렀다. 무엇보다도 전남 영광 화평리 수동 목관 무덤에서 나온 ‘의기’가 보고 싶었다. 의기(儀器)는 제사 때 쓴 기구 또는 제사장이 몸에 치장한 치레거리를 말한다. 아래 사진이 바로 그 의기다. 이 의기는 위아래로 5.2센티미터밖에 안 된다. 그래서 박물관에서는 앞에 돋보기를 두었다. 하지만 이렇게 봐도 잘 보이지 않는다.



 박물관에서는 이 의기 옆에 이런 설명글을 달아 놓았다.

 새무늬 청동기: 부채와 같은 형태의 청동판의 중앙에 마주보는 새 두 마리를 배치하고 그 주변을 점열무늬, 고사리무늬, 산(山) 자 모양 무늬, 태양무늬 등으로 화려하게 장식하였다. 고성 동외동의 의례와 관련된 수혈에서 거의 형태가 유사한 청동 제품이 출토되어 의기(祭器)로 추정된다. 새무늬 청동기가 출토된 널무덤에서는 새무늬 청동기를 비롯해서 본뜬거울 2점, 유리구슬 357점, 손칼, 항아리 등이 출토되었으며 그 주인은 제의를 담당했던 사람으로 추정된다.

 일단 참 어려운 설명글이다. 읽어도 도무지 무슨 말인지 모르겠다. 어른인 나도 읽어 무슨 말인지 모르겠는데, 초등학생들은 더할 것이다.(다음 호에 이어서 씁니다)
김찬곤

광주대학교에서 글쓰기를 가르치고, 또 배우고 있다.

< Copyrights ⓒ 광주드림&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보기


댓글 0 |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