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북구, 설 명절 종합대책 추진

김현 hyun@gjdream.com | 2019-01-23 11:42:20

원래대로크게보기

2월6일까지 9개 분야 중점 추진
교통, 안전사고, 비상진료 대책 등

광주 북구는 2월6일까지 ▲귀성・성묘객 교통대책 ▲지역물가 안정화 대책 ▲재해재난 안전사고 대책 ▲비상진료 대책 ▲연료 수급과 가스 안전 관리대책 ▲깨끗하고 쾌적한 환경 조성 ▲훈훈한 명절분위기 조성 ▲제증명 민원발급 ▲엄정한 공직기강 확립 등 9개 분야의 종합대책을 중점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먼저 관내 국립 5·18민주묘지와 영락공원이 교통수요가 가장 많은 지역임을 감안, 특별교통대책 상황반을 운영하며 명절 당일인 5일에는 현장상황실을 설치하고 성묘객들의 교통소통을 원활하게 할 계획이다.

또한 체불임금 신고창구를 운영하여 체불임금 지급 유도에 나서고 공공기관 내 각종 대금을 명절 전 조기지급 하도록 독려하는 한편 온누리상품권 이용 권장 및 전통시장 장보기의 날 운영 등 지역 민생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을 계획이다.

함께 나누는 훈훈한 명절분위기 조성을 위해 장애인생활시설, 노인요양시설 등 사회복지시설을 위문하고 공동모금회와 연계해 관내 어려운 이웃 3,900여 세대에 생필품 등을 지원한다.

아울러 화재나 안전사고 발생을 대비해 주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전통시장, 대형마트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폭설・한파 등 기상상황에 따른 신속한 대응체계를 구축했다.

이 밖에도 설 명절 성수품 가격안정을 유도하고 응급의료기관 및 당번약국을 지정・운영하는 한편 생활쓰레기 수거대책을 마련해 설 연휴기간 동안 주민 생활에 불편함이 없도록 할 예정이다.

문인 북구청장은 “민족 최대의 명절인 설을 맞아 주민 모두가 즐거운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종합대책을 마련·추진하게 됐다”며 “설 연휴기간 동안 주민과 북구를 찾는 귀성객들이 안전하고 편안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주민생활안정 종합대책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북구는 설 연휴기간(2월 2일 ~ 6일) 동안 ▲교통 ▲재난 ▲의료 ▲청소 ▲민원 등 8개 대책반 223명을 편성, 주민생활 종합상황실을 운영해 연휴기간 야기되는 주민들의 불편사항을 바로바로 해소할 방침이다.
김현 기자 hyun@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보기


댓글 0 |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