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단체 “초·중 교육과정 개정, 5·18 적극 반영돼야”

강경남 kkn@gjdream.com | 2018-07-12 18:11:01

원래대로크게보기

“고교 한국사 교육과정 개정안엔 5·18 누락”
5·18민주유공자유족회,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 5·18구속부상자회와 5·18기념재단이 “초·중 교육과정 개정안에 5·18의 역사적 평가를 적극 반영해야 한다”고 밝혔다.

5·18기념재단을 비롯한 5·18단체들은 12일 교육부가 지난 6월22일 예고한 ‘초·중등학교 교육과정 및 특수교육 교육과정’ 일부 개정(안)에 대한 의견서를 제출했다.

5·18단체는 교육부의 예고사항에 대해 “검토한 결과 개정(안)이 5·18에 대한 역사적 평가가 미흡하다고 본다”며 “기존의 시기 및 단원구분과 5·18민주화운동 누락에 따른 관련내용 내용체계 삽입, 평가에 따른 비중 강화 등 개정방향에 대한 검토의견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5·18단체들은 검토 의견을 통해 “고등학교 한국사 교육과정 개정(안)에서는 한국 현대 민주주의 발전사를 4·19와 6월민주항쟁으로 나누고 5·18민주화운동은 내용체계에서조차 누락돼 있다”며 “이는 5·18민주화운동을 정치·경제·사회적으로 종합해 통찰할 수 있는 기회를 차단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고등학교 한국사 교육과정 개정(안)을 비롯한 교육과정 전반에서의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기존의 소극적인 평가는 전면 재고돼야 한다”며 “5·18민주화운동은 유신독재의 끝이 아닌 반민주 독재세력에 대한 국민적 저항이 구체화된 1980년대 민주화운동의 중요한 시작점으로 서술돼야 한다. 역사적 시기 구분 및 교과서 단원 구분 또한 5·18민주화운동에서 시작해서 6월 민주 항쟁과 촛불혁명으로 이어지게 해야 역사적 사실과 평가에 부합하다”고 의견을 제시했다.
강경남 기자 kkn@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보기


댓글 0 |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