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도 정도 1000년 기념 학술대회열린다

황해윤 nabi@gjdream.com | 2018-12-07 07:00:00

원래대로크게보기

14일 국립광주박물관서
‘전라도 공동체의 뿌리와 정신’ 주제
전라도 성립 배경·각 시기별
전라도 인식 등 확인 가능

국립광주박물관(관장 김승희)은 한국학호남진흥원(원장 이종범), 호남권 역사 관련 학회인 전북사학회(회장 한문종)·호남사학회(회장 최진규)·호남고고학회(회장 곽장근)과 함께 ‘전라도 공동체의 뿌리와 정신’이라는 주제로 전라도 1000년 기념 학술대회를 오는 14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국립광주박물관 대강당에서 개최한다.

학술대회는 이종범 한국학호남진흥원장의 ‘나는 호남인이로소이다!’라는 기조발표로 시작된다. 이 원장은 지금까지 전라도의 정신사를 밝혀왔다.

주제발표는 크게 셋으로 나눠 진행된다. 첫 번째는 전라도 탄생의 문화적·역사적 배경을 조명한다. 이를 위해 원광대 최완규 교수가 ‘전라도지역 삼국시대 문화의 동질성과 다양성’을, 진정환 국립광주박물관 학예연구관이 ‘전라도 공동체의 시작, 후백제의 역할과 영향’을 주제로 발표한다.

두 번째는 전라도 정도 이후 이 지역에 대한 외부의 인식을 살펴볼 수 있는 발표로 고려시대는 허인욱 한남대 교수가, 조선시대는 최성환 한국학호남진흥원 책임연구원이 나눠 맡았다.

세 번째는 전라도 공동체의 다양한 모습을 살펴볼 수 있는 주제로, 섬지역 공동체의 조직과 기능을 목포대학교 도서문화연구원 김경옥 교수가, 동학농민군의 공동체 정신은 성균관대학교 배항섭 교수가 살펴볼 예정이다.

주제발표에 이어, 전라도천년사편찬위원회 위원장인 전주대 이재운 교수를 좌장으로, 각 주제발표 관련 분야 연구에 힘써온 분들과 함께 전라도 공동체의 뿌리와 정신을 규명하는 토론이 예정되어 있다.

국립광주박물관 관계자는 “이번 학술대회로 전라도 공동체가 어떻게 성립되었고, 이 지역에 대한 외부의 인식이 어떠했으며, 전라도 공동체의 다양한 면모를 확인해볼 수 있을 것”이라며 “전라도 천년의 의미를 재확인할 수 있는 뜻깊은 이 학술대회에 관심 있는 많은 분들이 찾아주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한편, 국립광주박물관에서는 전라도 천년을 기념하는 특별전 ‘전라천년 - 전라도 천년을 지켜온 사람들’이 기획전시실에서 내년 2월 10일까지 열리고 있다. 이 전시는 새로운 세상을 꿈꾸며 이 땅을 굳건히 지켰던 전라도 사람들의 다양한 모습을 보여준다. 지난 천년을 일구고 가꾼 전라도 사람들의 치열한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관람료는 무료.
황해윤 기자 nabi@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보기


댓글 0 |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