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
문화
전체보기

뉴스홈

광주시의회 민주당 일부 의원들 ‘회의 불참’ 선언

강경남 kkn@gjdream.com | 2018-07-11 16:45:38

원래대로크게보기

김동찬 의원 측 의장 직무대행 교체에 “절차 부당”
반 의원 측 9명 불참 통보, 김광란 의원 “효력 없다”

광주시의회 더불어민주당(이하 민주당) 소속 일부 광주시의원들이 ‘회의 불참’을 선언했다. 단독 의장 후보로 나선 김동찬 의원 측의 의장 직무대행 교체를 두고 절차적 부당성을 지적하며 “합법적 효력에 대한 다툼의 여지가 있는 회의에 참석하지 않겠다”고 밝힌 것.

벌써 3일째 파행이 지속되고 있지만 원구성을 둘러싼 민주당의 내홍은 여전히 해법이 보이지 않고 있다.

11일 오후 3시 광주시의회가 제270회 3차 본회의를 속개하자 김광란 시의원은 의사 진행 발언에 나섰다.

오전에 벌어진 김동찬 의원 측의 의장 직무대행 교체의 절차적 부당성, 원구성과 관련한 요구와 그 취지 등을 밝히기 위한 것이었다.

이와 관련, 민주당 소속 22명의 시의원은 의장단 선거를 두고 김동찬 의원 측 13명과 반재신 의원 측 9명으로 갈라져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의장 후보를 제외하고 제선 의원 중 가장 나이가 많은 반재신 의원이 지난 9일부터 의장 직무대행을 맡아 의사 진행권을 쥐게 됐는데, 원구성에 대한 당내 협의 및 협상을 이유로 연이틀 정회를 선포하자 과반 이상을 차지한 김동찬 의원 측이 이날 오전 반재신 의원에서 김용집 의원으로 의장 직무대행을 교체하기에 이르렀다.

이를 두고 김광란 의원은 “의장 직무대행 교체를 주장한 12명의 의원들은 ‘정당한 사유 없이 의장 직무를 수행하고 있지 않다’고 주장했는데, 현 상황에서 ‘정당한 사유’가 없었는지는 다퉈야 하는 부분이다”며 “과반 찬성을 이유로 의장 직무대행을 차순위 의원으로 지정하고 회의를 진행하는 것은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의장 직무대행 교체는 조석호 의원이 의사 진행 발언을 통해 김용집 의원으로 의장 직무대행을 교체하자고 제안하고, 조 의원을 비롯해 12명의 의원이 손을 들어 동의를 표시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김광란 의원은 “이러한 의사 진행 발언과 투표 절차가 합법적 효력을 가지는지 묻고 싶다”며 “정당한 절차가 아니었기 때문에 거수 투표는 효력이 없고, 김용집 의원이 의장 직무대행으로 진행하는 회의 또한 효력을 다퉈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어찌보면 (오전)본회의장 안에서 진행된 것은 의원들의 ‘간담회’였다”며 “(김용집 의원이 진행하는)회의에는 본 의원을 포함해 9명은 참여하지 않을 것이다”고 밝혔다.

김광란 의원은 또 현재 민주당 내 원구성 갈등에 대해 “언론에 ‘밥그릇 싸움’으로 비춰지고 있고, 그게 맞을지도 모른다”면서도 “그러나 분명한 건 9명(반재신 의원 측) 누구도 어떤 자리를 요구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김광란 의원은 “중요한 건 의회 민주주의에 관한 것이라고 봤고, 의장 선거를 중심으로 주류, 비주류 대결 구도를 더 이상 만들지 않아야 한다고 생각했다. 이게 한 번 가면 4년간 갈등의 씨앗을 품고 갈수밖에 없다”며 “이 갈등의 씨앗을 끊어내기 위해선 의회가 원구성 과정에서 물리적·화학적 결합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봤다”고 말했다.

이어 동료 의원들을 향해 “우리가 주장한 게 단순히 밥그릇 싸움이 아니었음을 다시 한 번 상기해달라”며 “때로는 더 큰 양보가 더 큰 정치를 가져올 수 있다”고 호소했다.

발언 이후 김광란 의원을 비롯한 정순애·송형일·황현택·김점기·이경호·신수정·정무창 의원 등 8명이 회의장을 빠져나갔다. 반재신 의원은 회의가 속개된 시점엔 본회의장에 이미 없는 상태였다.

민주당 9명 의원들의 회의 불참으로 본회의장 분위기가 가라 앉자 오전부터 의장 직무대행을 맡은 김용집 의원은 남은 의원들에 회의 진행 여부를 물었고, 다수 의원들이 정회를 요청해 오후 5시까지 정회를 선포했다.

다만, 김광란 의원이 의장 직무대행 교체에 대한 절차적 부당성을 지적한 것에 대해서는 “본회의 시작 선언이 있었고, 공식적인 본회의에서 결정된 사항이다”고 반박했다.

앞서 조석호 의원도 “반재신 의원은 의장 직무대행으로 연이틀 본회의 개회만 해놓고 산회가 없었다”며 “이는 직무유기에 해당한다”고 의장 직무대행 교체의 정당성을 주장했다.
강경남 기자 kkn@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보기


댓글 0 |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