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
문화
전체보기

뉴스홈

영산강환경청, 음식물류폐기물 불법처리업체 6곳 적발

김현 hyun@gjdream.com | 2018-12-03 15:13:47

원래대로크게보기

1600톤 불법 처리…환경정화비용 21억
6곳 적발, 2곳 검찰 송치

영산강유역환경청(청장 최종원)은 지난 2월부터 최근까지 전국에 걸친 음식물류폐기물 불법처리업체 6곳을 적발하고 관할지역 운반업체와 처리업체 2곳의 관계자 7명을 3일 광주지방검찰청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이들 업체들은 다양한 수법과 조직적인 공모 등을 통해 2017년 12월부터 2018년 2월까지 약 3개월간 1,600여톤의 중간가공음식물류폐기물을 톱밥과 섞어 퇴비로 둔갑시켜 나대지 등에 불법으로 처리했다.

중간가공음식물류폐기물은 가정, 사업장 등에서 배출되는 음식물류폐기물을 폐기물재활용업체에서 탈수․선별 과정만 거친 후 나오는 폐기물을 말한다.

이번 수사는 전남 함평군 소재 퇴비생산업체가 적발되면서 시작됐다.

하지만 이어진 내사과정에서 압수수색영장 집행 등을 통해 타지역 업체(경기 등 6곳)와 함께 벌인 조직적 범행이 드러났다.

전남 함평군 무허가 폐기물처리업체(D업체)는 가축분뇨와 톱밥을 이용해 퇴비를 생산하는 업체로, 중간가공음식물류폐기물을 불법으로 무상공급 받아 부적절하게 퇴비를 생산했다.

D업체는 불법으로 수탁한 중간가공음식물류폐기물을 사업장 주변 밭 등 나대지에 야적․방치했다.

이로 인해 BOD(생물학적산소요구량) 기준치의 205배를 초과하는 고농도(10,260ppm) 침출수가 농수로와 인근 저수지로 유입되어 물고기가 폐사하는 등 환경오염을 유발시켰다.

매립장 침출수 배출허용기준은 50ppm으로, D업체는 기준치의 205배를 초과하는 1만0260ppm의를 배출한 것으로 드러났다.

영산강환경청은 오염된 저수지를 정화하는데 약 21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특히 주범 브로커 권 모씨는 현재 처벌을 회피할 목적으로 달아난 상태다. 권 씨에 대해서는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전국에 지명수배 했고, 검거될 경우 추가범행여부 등을 확인한 후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한편 적발된 업체 중 배출업체인 4곳은 관할 유역(지방)환경청으로 사건을 이송하여 그 곳에서 수사토록 조치됐다.

영산강유역환경청 박석천 환경감시단장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음식물류폐기물의 불법처리를 근절하기 위해 지도․단속을 강화하고, 제도개선방안도 함께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김현 기자 hyun@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보기


댓글 0 |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