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
문화
전체보기

뉴스홈

이번주 미세먼지 “중국보다 국내 내부 요인 더 컸다”

김현 hyun@gjdream.com | 2018-11-09 10:39:00

원래대로크게보기

국립환경과학원, 3~6일 미세먼지 분석
“국내영향 55~82%, 국외영향 18~45%”

지난 주말부터 이번주 초까지 이어진 미세먼지는 중국발 미세먼지보다 국내 요인이 더 많았던 것으로 분석됐다.

국립환경과학원은 11월 3일부터 6일까지 발생한 미세먼지 고농도 발생 원인을 지상·위성 관측자료, 기상 및 대기질 모델을 통해 종합적으로 분석한 결과를 공개했다.

11월 3일~6일 강원권과 영남권 일부 지역을 제외한 전국 모든 지역에서 초미세먼지(PM2.5)가 고농도(일평균 35 ㎍/㎥ 초과)로 발생했다.

비상저감조치 시행 이후 처음으로 11월에 수도권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됐고 미세먼지 주의보 또한 11월 3~6일 기간 동안 32회가 발령되었다.

이번 사례는 서해상 및 중국 북동지방 고기압 영향 하에 대기 정체 상태가 지속되면서 국내 오염물질이 축적되고 외부 유입의 영향이 일부 더해져 발생한 것으로 분석됐다

대기오염집중측정소 측정결과를 분석한 결과, 주·야간에 증감을 반복하며 대기오염물질이 지속적으로 축적되면서 고농도가 발생했다.

여기에 5일 야간엔 외부 유입이 더해져 고농도가 가중됐다.

이번 사례 발생 전(11월 1일) 대비 고농도 기간 중에 국내 요인의 비중이 높은 질산염이 수도권과 호남권 측정소에서 각각 3, 3.4배 증가된 것으로 나타난 반면, 국외 유입 비중이 높은 황산염은 각 2.3, 1.3배 증가에 그쳐 국내요인이 상대적으로 더 크게 기여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전국 기준 국내 영향은 약 55~82%로 컸고, 국외영향은 18~45%로 상대적으로 낮았던 것으로 분석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이번 사례 기간 분석 결과는 국내 영향이 높은 사례로 비상저감조치 발령 등에 따른 국내 저감 효과가 필요한 사례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8일 비상·상시 미세먼지 관리 강화대책을 발표했다. 여기엔 △클린디젤 정책 폐기 △석탄화력발전소 미세먼지 배출 최소화 △지역별 맞춤형 대책 추진 △범부처 총력대응체계 구축 △국제협력 내실화 등이 담겼다.

정부는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시 재난상황에 준해 선제적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김현 기자 hyun@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보기


댓글 2 | 댓글쓰기
 
123 (2018-11-14 14:05:33)
화나게 해서 클릭하게 만드는 기사인지 고민하다가 들어와서 덧글단다..
국민이개돼지 (2018-11-09 16:10:49)
국민이 개돼지로 보이냐?
대기 관측봐도 중국에서부터 초미세먼지랑 미세먼지 몰려오는구만 이 따위로 기사 쓰라고 느그 문똥이 시키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