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
문화
전체보기

뉴스홈

4대강 수문개방 효과, “10점 만점에 4.2점”

김현 hyun@gjdream.com | 2017-09-07 19:28:25

원래대로크게보기

전문가 대상 여론조사
“100일 지났지만 효과 미미”


4대강 보 수문개방 100일이 지났지만 효과는 미미하다는 전문가들의 평가가 나왔다.

환경운동연합은 수문 개방 100일을 맞아 전문가 70명을 대상으로 ‘4대강 수문 개방 효과’에 대한 여론조사를 실시해 7일 발표했다.

결과는 10점 만점에 4.2점.

수문 개방의 부정적인 면에 대한 질문에 전문가들은 “수문개방이 수위를 낮추는 제한적인 방식으로 시행되었기 때문에 수질개선과 유속변화를 가져오지 못한 점”을 꼽았다.

“수문개방으로 4대강의 문제가 모두 해결된 것처럼 잘못된 여론을 조성한 점”과 “유속·수질 등 수문개방을 통해 달성하려고 한 목표가 불분명했다”는 지적도 나왔다.

긍정적인 면으로는 “4대강 보 수문개방이 우리나라 물정책의 중요한 전환점을 가져왔다는 점”과 “녹조 등 수질악화의 원인이 4대강 보에 있음을 인정한 것” 등이 나왔다.

4대강과 관련된 향후 정책방향을 묻는 질문에는 “복원을 위한 평가위원회, 재자연화위원회 구성”이 가장 많았고, “복원을 위해 과학적 조사와 모니터링을 실시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수문 전면 개방 이후 문제점을 해결해야 한다”는 평가의견과 “복원에 대한 기술적 토대를 마련한 후 개방해야한다”는 평가의견은 엇갈렸다.

환경운동연합 신재은 자연생태국장은 “실질적인 개선효과가 없었다는 평가가 압도적인만큼 양수시설조정을 통해 수문전면개방을 서두르고, 민관합동 조사평가위원회를 조속히 꾸려야할 것”이라고 제안하며 “수문 개방 100일이 되도록 위원회 구성은 커녕, 수문개방에 대한 중간 평가자리조차 마련되지 않은 것은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9월 1일부터 일주일간 진행되었으며, 참여한 전문가 70인은 물관리정책(26인), 물환경 및 수질관리(14인), 수자원 및 하천관리(14인), 상하수도(2인), 환경법, 환경교육, 수생태계, 언론 등의 분야에 종사하는 것으로 응답했다.

한편 문재인 정부는 지난 6월 1일, 여름철 녹조 발생 억제를 위해 4대강 16개 보 중 6개 수문을 일부 개방했다.
김현 기자 hyun@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보기


댓글 0 |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