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
문화
전체보기

뉴스홈

15~16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심포지엄

황해윤 nabi@gjdream.com | 2018-11-05 17:15:47

원래대로크게보기

대만·독일·미얀마·네덜란드 등
국·내외 학자 및 전문가 참여

한국, 대만, 독일, 미얀마, 네덜란드, 방글라데시, 인도네시아, 우즈베키스탄 등 국내외 학자 및 전문가들이 국립아시아문화전당(Asia Culture Center)에 모여 아시아 문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전당장 직무대리 이진식, 이하 ACC)은 15일과 16일에 ACC 문화정보원 지하 2층 국제회의실에서 개관 3주년을 맞아 ‘2018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심포지엄’을 열고 아시아 문화의 이론과 실재에 대한 담론을 학술적으로 되짚어본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주최, 아시아문화원(원장 이기표) 주관으로 열리는 이번 심포지엄은 ‘ACC 아시아문화연구소 방문연구 프로그램(ACC_R Fellow)’에 참여한 연구자들을 중심으로 이루어진다.

ACC 아시아문화연구소는 국내외 학자 및 전문가 30여 명이 모이는 이번 행사를 통해 아시아 문화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전달하는 한편, 문화 인식에 대한 담론적 개입을 통해 보다 다양한 논의를 제고하고자 한다.

ACC 아시아문화연구소 방문연구 프로그램(ACC_R Fellow)은 아시아 문화·예술의 다양성 확산을 위해 운영되는 ‘ACC_R 레지던시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아시아문화연구소가 진행하는 프로그램이다. 아시아 문화 관련 국제적 전문성을 갖춘 연구자와의 연대·교류·협력을 통해 다학제간 연구를 실현하고자 한다.

첫째 날은 우즈베키스탄 국립문화예술대학교에서 20년 이상 전통가곡, 지휘악, 공연, 민족학 등 음악과 관련된 전 분야의 학과장을 역임하고, 현재 동 대학교 기악연구학과장으로 재직 중인 타쉬마토프 우라잘리(Urazali Tashmatov) 교수의 기조발제로 시작한다. 우라잘리 교수는‘아시아의 문명과 음악’에 대해 악기를 통한 지역 비교 연구의 사례를 들어 소개한다.

이후‘아시아 지역연구에 대한 성찰과 전망’을 주제로 첫 번째 세션이 진행된다. 아시아 연구 관련 국내 주요 대학의 연구소장 및 소속 교수들이 모여 각 연구소별 연구의 현황과 과제를 살펴보고, 향후 한국에서의 아시아 연구 개진을 위한 의제와 방향에 대해 논의하는 장을 마련하고자 한다.

두 번째 세션은‘의례와 의식’이라는 주제 하에, 공통의 종교, 언어, 기억을 가진 이들이 공유하는 문화적 기제와 그 의미에 대해 소개하고 심도 깊은 토론을 하고자 한다.

세 번째 세션은 ‘여성과 이주’라는 주제를 통해 하카 음악과 가체문화 속의 여성 이미지, 디아스포라 음악가, 은퇴 후 이주자를 살펴보며 아시아를 읽는 다양한 방법론을 모색하는 시간을 마련했다.

둘째 날에는 2개의 연구주제 세션이 진행된다.

네 번째 세션은 현재 ACC 아시아문화연구소에서 진행한 표류기, 무형문화유산, 소수민족 생활양식 등의 다양한 연구과정을 소개한다.

마지막 세션은‘대중문화와 미디어’라는 주제 하에, 아시아의 사회비판영화, 동아시아 극장 문화, 남아시아 미디어 문화, 세계 속의 아시아 문화 부상에 대해 살펴본다.

이번 심포지엄은 별도의 사전신청 없이 누구나 참가가 가능하며, 참가비는 무료이다. 더 자세한 사항은 ACC 홈페이지(www.acc.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황해윤 기자 nabi@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보기


댓글 0 |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