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
문화
전체보기

뉴스홈

현대삼호중, 선주사로부터 앰뷸런스 2대 기증받아

채정희 goodi@gjdream.com | 2018-12-06 16:04:20

원래대로크게보기

노르웨이 선사 “반잠수식 시추선 인도, 안전 관리 감사”
계획보다 8주 이상 인도 일정 단축, 이달 12일 출항 예정

현대삼호중공업(대표이사 이상균 사장)이 노르웨이 선사인 Seatankers社로부터 앰뷸런스 2대를 기증받아서 화제다.

6일 현대삼호중공업에 따르면, Seatankers사 올레 아가르도 대표는 지난 5일 현대삼호중공업 이상균 사장을 만나 “반잠수식 시추선 인도와 진정어린 안전 관리에 감사하다”며 “그 표시로 앰뷸런스 2대를 기증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Seatankers사는 특히 “현대삼호중공업의 지원에 힘입어 독일 최대 유정개발회사인 Wintershall과 시추선의 용선계약을 체결할 수 있었다”며 고마움을 나타낸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삼호중공업이 건조한 시추선은 길이 123m, 폭 78m 규모로 수심 80~3,000m의 해상에서 작업할 수 있으며, 시추 작업은 최대 12km까지 가능하다.

선주사는 애초 내년 1월 말 시추선을 인수할 예정이었으나 용선 계약 성사에 따라 8주 이상 인도 일정을 단축했다.

시추선은 이달 12일 현대삼호중공업 야드를 출항할 예정으로 시추작업이 진행될 노르웨이 북해 해상까지 가는데 3달 이상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채정희 기자 goodi@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보기


댓글 0 |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