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
문화
전체보기

뉴스홈

작년 경제활동인구 20대, 60대 이상에 추월당해

채정희 goodi@gjdream.com | 2018-03-12 07:00:00

원래대로크게보기

고령화 가속에 청년 고용 시장 악화 영향
지난해 경제활동인구 비교 결과, 20대가 60세 이상에게 추월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상 최초다.

11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20대 경제활동 인구는 406만3000 명으로, 전년과 같은 수준이었다.

반면 60세 이상은 421만 명을 기록, 전년 395만 3000명보다 25만 7000명이 늘어났다. 20대 경제활동 인구보다 15만여명이 많은 수치로, 사상 최초의 역전 현상이다.

이같은 현상은 최근 가속화한 고령화 영향이다.

지난해 60세 이상 노인은 전년보다 49만5000명 늘어나면서 전체 인구와 경제활동 인구가 사상 처음으로 각각 1000만 명, 400만 명을 넘어섰다.

반면 20대는 전년과 같은 수준에 머무르면서 추월을 허용했다.

지난해 20대 인구는 636만 명으로 전년보다 6만4000명 늘었다. 이는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2000년 이후 가장 큰 폭의 증가다.

하지만 문제는 비경제활동 인구만 대폭 늘었다는 점이다.

지난해 청년층 취업준비생은 전년보다 4100명 늘어난 66만9000 명을 기록,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증가 폭도 2008년 금융위기 당시(4천 명)를 뛰어넘으며 최대를 기록했다.

한편 경제활동 인구는 15세 이상 인구 중에서 조사대상 기간 수입을 목적으로 1시간 이상 일을 한 취업자와 일을 하지 않지만 적극적으로 구직활동을 한 실업자를 합친 것이다.
채정희 기자 goodi@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보기


댓글 0 |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