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
문화
전체보기

뉴스홈

최영태 광주시교육감 후보 “민주주의 평화교육 모델 만들 것”

김우리 uri@gjdream.com | 2018-06-10 15:06:21

원래대로크게보기


최영태 광주시교육감 후보는 6·10 항쟁 31주년을 맞이해 ‘민주주의와 평화교육’의 새로운 모델을 광주가 만들어가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최 후보는 10일 낸 보도자료에서 “독일 통일 과정을 연구해온 진보학자로서 독일처럼 민주주의와 평화교육의 비중을 높이고, 학교와 사회 전반에서 민주주의와 평화문화를 키우는 작업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한국의 대표적인 평화교육단체인 피스모모가 전국의 민주진보교육감 후보들에게 보낸 평화교육 제안에 공감하며, 전국의 평화교육 활동가들에게 광주에서 대안을 만들어보자”고도 제안했다.

최영태 후보는 “학생부터 교육감까지 광주교육공동체 전체의 평화역량, 민주주의 역량을 키우겠다”고 밝혔다.

“교육청과 학교 현장의 위계적이고 폭력적인 문화를 점차 수평적이고 평화적으로 바꿔가며, 서로를 존중하는 민주평화역량이 자연스럽게 커지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이미 발표한 공약인 학생 중심교육, 학교 민주주의 활성화와 함께 추진하며, 교육감을 포함한 모든 교육가족의 연수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최 후보는 “당위성에 기초한 현재의 통일교육을 탈분단 시대를 준비하는 새로운 평화교육으로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동질성을 억지로 만들기보다 다르게 성장해 온 북녘의 청소년들과 공존 번영할 수 있는 힘을 어려서부터 키운다”는 계획이다.

또한 최 후보는 “학교폭력 문제를 평화교육과 연계해 새로운 방식으로 풀어가겠다”고 밝혔다. “학교폭력 피해자의 보호와 가해자에 대한 처벌이라는 기존의 대응 방식을 당사자들의 관계를 회복시키는 방향으로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김우리 기자 uri@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보기


댓글 0 |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