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
문화
전체보기

뉴스홈

“광주교육감 후보들, ‘학력 중심’ 목청…진보교육 맞나?”

김우리 uri@gjdream.com | 2018-05-16 16:13:37

원래대로크게보기


최근 광주광역시교육감 예비후보들의 ‘학력 중심’관련 발언에 대해 “학력 지상주의에서 비롯된 무책임한 처사”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학벌없는 사회를 위한 광주시민모임은 16일 보도자료를 내고, “교육감 후보들의 무책임성 성적공개 발언은 문제가 많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학벌없는사회에 따르면, 이정선 교육감 예비후보는 “수학능력시험 및 학업성취도평가 순위를 근거로 학력 저하”를 주장했고, 최영태 후보는 “서울대 진학률을 근거로 학력 저하”를 주장했다.

이에 반해 장휘국 후보는 “수학능력시험 순위와 의·치대 합격률을 근거로 상대 후보의 학력저하 주장을 반론했다”는 것.

이와 관련해 학벌없는사회는 “사람마다 지닌 재능과 특기가 존중되지 못하고, 학력 지상주의와 입시경쟁에 대한 근본적 대책이 시급한 상황”이라며 “지금처럼 학력 저하의 원인에 대한 분석과 대책 없이 순위와 진학률, 합격률만 늘어놓는 후보들의 무책임성 성적공개 발언은 문제가 많다”고 지적했다.

학벌없는사회는 교육감 예비후보들의 성적중심 발언의 문제점으로 “광주교육의 새로운 열의를 불러일으키기는커녕 부모의 사회경제적 지위에 따른 교육의 양극화 현상, 대학진학 및 명문대 합격률에 따른 서열화 현상을 심화시킨다”는 점을 비판했다.

또한 “대다수 청소년과 교사 학부모들의 낭패감을 불러올 뿐만 아니라, 입시경쟁을 강화해 청소년 개인의 권리를 침해할 우려가 있다. 셋째, 청소년들의 상대적 박탈감으로 인해 가능성의 기회마저 스스로 포기할 우려가 있다”고도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학벌없는사회는 “성적공개로 인한 사회적 혼란과 갈등, 피해의 책임은 전적으로 각 후보가 져야한다”며 “이에 학벌없는사회는 지금이라도 광주교육감 예비후보들이 이성을 찾아 성적공개 발언을 중단할 것을 요청하며, ‘명문대 진학을 위한 교육’에 대한 미련을 과감히 버려주길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우리 기자 uri@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보기


댓글 0 |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