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
문화
전체보기

뉴스홈

한전공대 부지, 광주·전남 3곳씩 추천

강경남 kkn@gjdream.com | 2018-12-10 07:00:00

원래대로크게보기

정부 한전공대 설립지원위원회 착수회의
입지선정 절차 제시. 내년 1월 최종 선정

한전공과대학 설립 부지가 광주시와 전남도가 각각 추천한 후보지를 바탕으로 내년 1월 선정될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이하 균형위)는 지난 5일 정부 서울청사 균형위 대회의실에서 한전공대 설립지원위원회 착수회의를 개최하고 설립지원위원회 구성 및 운영, 한전공대 설립 추진계획, 입지선정 위원회 구성 등을 논의했다.

한국전력공사(한전)이 한전공대 설립을 위한 용역을 진행하면서 대략적인 밑그림은 나온 가운데, 아직 입지에 대해선 구체적인 계획이 나오지 않은 상태다.

▲구성위, 기준위, 심사위 3개 소위 활동

이에 한전공대 설립지원위원회는 입지선정과 관련해 구성위원회, 기준위원회, 심사위원회 3개 소위원회를 두고, 단계별로 추진키로 했다.

복수의 후보지를 기준위원회가 정한 평가 기준에 따라 심사위원회가 서면 및 현장실사 등을 벌여 내년 1월 중에 최종 선정하는 것이 핵심이다.

한전은 광주시와 전남도에 각각 3개씩 후보지를 추천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를 바탕으로 한전이 심사 및 평가를 벌이고 이 결과를 범정부 지원위원회에서 추인 또는 심의를 받아 최종 입지를 선정하는 절차를 밟게 된다.

이에 따라 한전공대 유치를 노리고 있는 광주·전남 지자체들의 경쟁이 앞으로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이용섭 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한전공대 설립 부지와 관련해 “한전이 선정하면 그 결과를 존중하고 지지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그렇긴 하나 한전공대를 유치하기 위한 지자체간 물밑 작업은 치열하다.

▲한전공대 유치 지자체간 경쟁 본격화할 듯

광주는 광산구, 서구, 남구 등에서 한전공대 유치 주장이 잇따르고 있고, 전남도와 나주시도 의욕을 보이고 있다.

김영록 지사는 한전공대 설립지원위원회 출범과 관련, 지난 6일 전남도 산하 사업소·출연기관 정책회의에서 “도 차원에서도 각 부처와 실무 차원의 협조체계를 강화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한편, 한전공대 설립지원위원회는 송재호 균형위 위원장을 위원장으로 하고, 국무총리실 및 관계부처 차관급과 이용섭 시장, 김영록 지사, 김종갑 한전사장 등 12명으로 구성됐다.

설립지원위원회는 한전공대 설립방안과 수립에 관한 사항, 설립과정의 집행과 관련된 관계부처 및 지자체간 협의·조정에 관한 업무를 맡는다.

앞서 지난 9월10일 한전은 ‘한전공대 설립 용역 중간보고회’를 통해 한전공대의 밑그림을 제시했다. ‘에너지밸리 중심대학’을 콘셉트로 학생 1000명, 교수 100명, 총 120만㎡ 부지 규모로 설립하는 것이 골자다.

해당 용역은 AT.Kearney가 수행하고 있으며, 한전은 올해 말까지 용역을 완료하고 설립 기본계획을 마련할 예정이다.
강경남 기자 kkn@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보기


댓글 1 | 댓글쓰기
 
김명숙 (2018-12-11 14:14:23)
한전공대는 광주와 전남의 공동발전을 위해 지어진 혁신도시에 있는 한전과 가까운 곳에 있어야 시너지 효과가 크다고 생각합니다. 지금 나주혁신도시에는 한전공대를 수용할만한 토지도 풍부하고 간접자본도 풍부하다고 생각합니다. 나주가 아닌 광주 전남 혁신도시이니만큼 시너지 효과가 있다고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