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
문화
전체보기

뉴스홈

“60% 코앞에서…” 광주 투표율 59.2%

김현 hyun@gjdream.com | 2018-06-14 06:05:02

원래대로크게보기

동구·남구 60% 넘겨…전남 69.3% 전국 최고
 제7대 전국동시지방선거 광주지역 투표율은 59.2%를 기록했다.

 이는 23년만에 투표율 60%를 넘은 전국 투표율보다는 낮지만, 4년전 6회 지방선거 광주지역 투표율 57.1% 보다는 2.1%P 높아진 수치다.

 중앙선관위에 따르면, 6·13지방선거 투표율은 전국 평균 60.2%, 광주 59.2%를 기록했다.

 전국 평균 투표율은 23년만에 60%를 돌파했다.

 북·미정상회담과 러시아월드컵 등 선거 무관심을 부추긴 악재에도 불구하고 국민들의 높은 관심도를 보였다는 평가다.

 전국 평균 투표율은 60.2%로, 역대 지방선거 중 두 번째로 높았다.

 가장 높은 투표율은 첫 지방선거인 1995년 제1회 지방선거 당시 기록했던 68.4%였다.

 사전투표부터 높은 투표율은 예고됐다. 지난 8~9일 진행된 사전투표율은 전국 평균 20.14%를 기록했다.

 광주도 23.65%로굚 특·광역시 중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이에 비하면 본선거 투표일은 기대에 못미쳤다. 이날 오전 광주지역 투표율은 17.3%로 세종시에 이어 전국에서 가장 낮은 수준이었다.

 하지만 점심시간 이후 유권자들이 몰리면서 사전투표율과 합산한 투표율이 치솟았다.

 광주는 오후 3시까지 49.7% 투표율을 기록굚 최종투표율 60%를 넘기지 않겠나하는 기대감을 높였다.

 하지만 뒷심이 약했다. 결국 광주지역 최종투표율은 59.2%를 기록했다.

 광주지역 유권자 117만2429명 가운데 69만4252명이 투표에 참여했다는 얘기다.

 자치구별로는 동구와 남구가 60%를 넘겼다. 동구는 62.7%로 가장 높은 수치를 보였고, 남구는 60.1%를 기록했다.

 서구 59.7%, 북구 58.7%, 광산구가 58%로 뒤를 이었다.

 한편 전남은 사전투표부터 본선거일까지 내내 전국에서 가장 높은 투표율을 보였다.

 전남은 사전투표율 31.73% 전국 1위에 이어 본선거 투표율에서도 69.3%를 나타내며 전국 최고를 기록했다.

 가장 낮은 투표율을 보인 지역은 인천으로, 55.3%를 기록했다.
김현 기자 hyun@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보기


댓글 0 |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