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자치
경제
교육
복지
문화
전체보기

뉴스홈

민주당 압승 광주시장 이용섭·전남지사 김영록

강경남 kkn@gjdream.com | 2018-06-14 06:05:02

원래대로크게보기

전남도교육감 장석웅…서구갑 송갑석
 13일 실시된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결과 광주시장은 더불어민주당(이하 민주당) 이용섭 후보, 전남도지사는 민주당 김영록 후보가 당선을 확정지었다.

 교육감 선거는 밤 11시 기준 개표 결과 광주는 장휘국 후보와 이정선 후보가 접전이고, 전남은 장석웅 후보의 당선이 유력시 된다.

 광주시장, 전남지사는 개표 시작과 함께 사실상 결과가 확정됐다.

 광주시장은 민주당 이용섭 후보가 개표 시작부터 80% 이상의 높은 득표율을 유지하면서 일찌감치 당선을 확정지었다.

 이날 오후 10시를 기준으로 이 후보는 무려 84%의 득표율로 광역단체장 선거에 나선 후보 중 가장 높은 득표율을 기록하고 있다. 이대로라면 ‘전국 최고 득표율’의 광주시장이 탄생할 전망이다.

 전남지사 선거 역시 개표 초반에 당선 유무가 확정됐다.

 같은 시각 민주당 김영록 후보가 75%의 득표율로 승리를 결정지었다.

 광주시장의 경우 2위 후보와의 격차가 80% 포인트, 전남지사는 71% 포인트나 차이가 나고 있다.

 민주당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광주는 확실한 ‘압승’을 거두게 됐다.

 광주 5개 구청장은 물론 광주시의회, 5개 기초의회까지 당선권에 이름을 올린 후보가 모두 민주당 후보들이다. 동구청장 임택, 서구청장 서대석, 남구청장 김병내, 북구청장 문인. 광산구청장 문인 후보 등 민주당 후보들이 모두 당선됐다.

 야권이 일당 독점을 막기 위한 견제구도를 호소했지만 지역 민심을 결국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뒷받침할 압승”을 호소한 민주당에 힘을 실어준 것으로 보인다.

 3선 수성이냐 새 교육감 탄생이냐로 관심을 모은 광주시교육감 선거는 밤 11시 현재 교육감 출신 장휘국 후보가 이정선 후보에 앞서곤 있으나 박빙이어서 이번 선거 최대 격전으로 꼽힌다.

 ‘시민 경선’을 통과하며 도전장을 던진 최영태 후보는 3위에 그치고 있다.

 막판까지 혼전 양상을 보인 전남도교육감은 전교조 출신의 장석웅 후보가 37%로 가장 앞서며 당선권에 들어섰다. 장 후보를 거세게 추격한 고석규 후보는 34.03%로 2위, 오인성 후보는 28.72%를 얻고 있다.

 민주당과 민주평화당간 텃밭 사수 대결로 펼쳐진 광주 서구갑 국회의원 재선거는 민주당 송갑석 후보의 압승으로 끝났다.

 현재 송갑석 후보가 무려 83%의 득표율을 기록하고 있어 당선이 유력시 되고 있다. 이대로 끝날 경우 2016년 20대 총선에서 ‘원외정당’으로 밀려난 민주당이 2년만에 다시 광주 국회의원을 배출하게 된다.

 옛 국민의당의 자존심을 걸고 도전장을 던진 민주평화당 김명진 후보는 16%에 그쳤다.
강경남 기자 kkn@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보기


댓글 0 | 댓글쓰기